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4R 버디 6개 등 합계 13언더파
2위 배용준, CJ컵 출전권 획득

'준우승 징크스'에 시달리던 국가대표 박형욱(20·한국체대 2)이 최고 권위의 아마추어 골프 대회인 허정구배 제66회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대한골프협회·삼양인터내셔날 주최) 정상에 올랐다. 박형욱은 6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4~6번홀 3연속 버디를 포함해 버디 6개를 잡아내며 6언더파 66타 스코어를 적어냈다. 3타 차 공동 2위로 4라운드를 출발했던 박형욱은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하며 대회 2연패와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던 배용준(10언더파·한국체대 1)의 추격을 3타 차로 따돌렸다.

최고 권위의 아마추어 골프 대회인 허정구배 제66회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박형욱(한체대 2·왼쪽)과 허광수 대한골프협회장. /삼양인터내셔날

박형욱은 고교 2학년 때 국가대표에 뽑힐 정도로 유망주였지만, 주요 대회에서 지난 3년간 4차례나 2위에 머물렀다. 호심배 아마추어 선수권대회에서는 2017년, 2018년 2년 연속 준우승을 차지했다. 박형욱은 5년째 한연희 전 국가대표 감독에게 스윙을 익힌 덕분에 기본기가 튼튼하다는 평을 듣는다. 180㎝, 79㎏의 체격에서 310야드 안팎 드라이버를 때린다. 70~100m 거리 어프로치 샷이 장기다. 하지만 자주 2위에 머무르다 보니 "난 안 되나" 자책할 때가 많았다고 한다.

박형욱은 "앞서가다 뒤집히는 경우도 있었지만 너무 늦게 발동이 걸려 아쉽게 역전까지 가지 못한 경우가 더 많았다"고 했다. 이런 박형욱에게 리우올림픽 근대 5종 대표팀 코치(펜싱 부문)를 지낸 아버지 박광현 광주 서구청 펜싱 감독이 심리적인 도움을 준다. 소극적인 경기 운영을 할 땐 "후회하지 마라",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땐 "1등은 정해져 있다. 한번 해보자"고 한다고 한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는 "원한다고 되는 건 아니니 자신의 경기에만 집중하라"는 조언을 들었다고 한다.

박형욱의 꿈은 미 PGA투어에서 로리 매킬로이와 동반 라운드를 하는 것이다. 그는 "어릴 때부터 호쾌한 스윙을 하는 로리 매킬로이를 좋아했다. 지금도 수시로 매킬로이의 인스타그램을 본다"고 했다. 박형욱은 우승컵과 함께 장학금 200만원, 핑 드라이버를 받았다.

이날 준우승한 배용준은 올해 6개 주요 아마추어 대회 합산 포인트 1위에게 주어지는 미 PGA투어 CJ컵 출전권을 획득했다.

허광수 대한골프협회 회장은 "김시우와 임성재 등 국가대표 출신 선수들이 PGA투어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며 "더 많은 한국 선수들이 남자 골프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