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4년간 준우승 6번' 설움 날려

/KLPGA 박준석
유망주가 많은 한국여자골프지만 박결(22·사진)만 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등장한 신인도 많지 않았다. 그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딴 데 이어 그해 치른 2015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드전까지 1위로 통과한 실력파에 모델 같은 외모로도 주목을 받았다.

그런 그가 데뷔 4년 만이자 106번째 경기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고는 눈물을 펑펑 흘렸다. 28일 제주 핀크스골프클럽(파72)에서 막을 내린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억원).

박결은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최혜용에 8타 뒤진 공동 10위로 출발했다. 3라운드까지 2위였던 김민선과는 5타 차이였다. 이번에도 우승은 힘들어 보였다. 마지막 날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던 박결은 타수라도 지키자는 가벼운 마음으로 출발했다. 전날만큼 강풍이 불지는 않았지만 다른 선수들은 제주 바람에 흔들리며 타수가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븐파에서 출발한 박결은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았다. 박결은 최종 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하며 공동 2위 이다연과 배선우를 1타 차이로 따돌리고 우승컵과 상금 1억6000만원을 받았다. 지난 4년간 준우승 6번 끝에 마침내 우승컵과 입맞춤한 박결은 "'나에게 이런 날이 올까?'라고 생각했는데 진짜 이런 날이 왔다. 정말 기쁘다"고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